원문: 링크

의역 있습니다. 오역 지적 환영해요! 



아드리안: ‘우리는 [IEM에서] 북미를 강한 지역처럼 보이도록 했을 거예요.'

By Samuel Lingle

Mar 14, 2016, 10:36am CT | Last updated Mar 14, 2016, 3:37pm CT



지난 주, 폴란드 카토비체에서는 리그 오브 레전드 리그 일정 중 규모가 가장 큰 이벤트 중 하나가 열렸다. 그러나 그 이벤트에 북미 최고의 팀은 초대 받지 못했다. 


임모탈즈는 플레이오프 자리를 몇 주 전에 확보했고, 지금은 1위 자리도 확정 지었다. 그들은 이번 시즌 놀라운 15승 1패라는 성적을 기록했고 LCS 역사상 최고로 압도적인 팀으로 자리매김하게 되었다. 하지만 그들은 지난 주 IEM 월드 챔피언십에 나가지 않았다. 


임모탈즈는 그 빈 시간을 이전의 비좁은 아파트에서 넓은 맨션인, 새로운 숙소로 옮기는 데 사용했다. 서포터인 아드리안 마(Adrian Ma)는 예전의 머리 색에서 밝은 오렌지 색으로 바꾸었는데, 이번 주 LCS가 오기 전에 드래곤볼 같던 머리 색을 빠르게 버리고 얼룩덜룩한 갈색을 얹었다. 보기에 그는 롤만큼 머리 염색을 잘 하는 것 같지는 않았다. “나중에 다시 염색할거에요.” 


“아직은 진행 중인걸요.” 그는 어깨를 으쓱 하면서 말했다. “플레이오프 때 정신 나간 것 같은 걸 할 지도 몰라요. 하지만 아직 얘기해 줄 순 없어요.”


임모탈즈 청록색일까, 아마도? “가능성 있죠,” 아드리안은 특유의 웃음을 지으며 답을 회피했다. 





“SKT는 LCK 6등 팀이잖아요,” 아드리안이 말했다. “우린 북미 1등이고요!” 





자신감 넘치는 아드라인은 여태 본 적 없었던 최고의 시즌이라는 칭송과, 리그의 다른 대부분의 선수들은 플레이도 하지 않는 잔나와 소라카 같은 챔피언으로 게임을 캐리하는 미국인 서포터라는 타이틀을 함께 받고 있다. 임모탈즈는 IEM 직전에 최초이자 유일한 패배를 겪었다. 만약 그 패배가 리그에서 가장 자신감 있는 팀의 자신감을 흔들었고, 만약 의욕을 상실했다면 국제 대회를 집에서 보는 것은 분명히 그 의욕을 재충전해 주었을 것이다. 


IEM 챔피언십은 국제적인 무대에서 각 지역들이 그들의 패기를 시험해 볼 수 있는 기회다. IEM 월드 챔피언쉽은 일년에 MSI와 월드 챔피언쉽 다음으로 가장 큰 국제적인 이벤트이기도 하다. 북미는 가장 유명하고 스토리가 있는 두 팀-TSM(9승 7패)과 CLG(11승 5패)-을 대표로 보냈다. 그리고 그들은 미국의 LOL 팬들을 실망시켰다. 


“대회를 보는데 굉장히 이상한 기분이 들었어요. 왜냐하면, 최고가 아닌 팀들이 각 지역을 대표하고 있었으니까요.” 아드리안은 토요일에 NRG e스포츠를 이긴 직후, 이렇게 이야기 했다. “우리라면 IEM에서 정말 잘해서 북미가 예상보다 잘한다고 보여줄 수 있었어요. CLG랑 TSM이 그런 모습을 보여준 건 정말 실망스러웠어요. 으.” 


CLG는 조별 예선을 통과하지 못했고, 한 번도 승리하지 못했다. TSM은 느린 출발에서 회복해서 조별 예선은 통과했지만, SKT T1을 상대로는 운이 없어 보였다. 그 한국 팀은 롤드컵 우승팀이었지만, 이번 시즌 LCK에서는 고작 중위권에 위치하고 있었다. 분명 북미의 탑 팀들 중 하나는 그들을 이길 수도 있었을 것이다. 


지난 해, 프나틱이나 오리겐 같은 팀들은 서양이 따라 잡을 수도 있을 것이라는 희망을 주었다. IEM에서는 다른 그림이 그려졌다. 네이버라는 한국 사이트에 게재 된 기사에서는 서양이 굴복하고 한국에 도전하는 것을 포기한 것이 아닌가 하는 이야기가 써 있었다. SKT를 상대로 플레이 하는 것은 “커다란 장벽”과 싸우는 것 같았다, 고 “더블리프트” 피터 팽은 IEM 이후에 말했다. “그냥 아무 것도 할 수 없어요.” 


아드리안과 그의 팀은, 집에서 앉아 IEM을 보는 것이 힘들었다고 한다. 왜냐하면 그런 국제적인 무대에 임모탈즈가 가고 싶어하는 것뿐 만 아니라, 가야 한다고 기대하기 때문이다. 하지만 아드리안은 큰 장벽이 그들을 멈추지 못할 것이라는 자신감을 가지고 있었다. 


“제가 생각하기에는 우리가 북미를 더 강한 지역처럼 보일 수 있도록 했을 것 같아요.” 아드리안이 말했다. 한국은 여전히 가장 강한 지역이라고 그는 인정했다. 하지만 그는 임모탈즈가 그렇게 뒤쳐진 것 같다고 느끼지는 않는다고 했다. 또, 그는 SKT가 두렵지 않다고 한다. 


“SKT는 LCK 6등 팀이잖아요,” 아드리안이 말했다. “우린 북미 1등이고요!” 


가끔 아드리안이 이런 이야기를 할 때 어디까지가 진심이고 어디까지가 농담인지 구분하기란 어렵다. 그는 언제나 그가 하는 모든 말의 절반은 농담인 것처럼 미소 짓고, 웃는다. 특히 그가 자신 만만하고 오만한 주장을 할 때는 말이다. 하지만 그런 이야기를 할 때에 그는 기본적으로 자신감을 가지고, 그런 농담이 진짜라고 하지만, 사람들은 그것을 믿고 싶어하지 않는다.  


그는 분명 그가 했던 발언이 얼마나 가볍게 들릴 수 있는 지 알았다. 만약 당신이 뱀의 머리라면, 여전히 뱀인 것이다. 하지만 아드리안은 그 위치에서도 지역 전체를 대표한다는 책임에 대해 자부심을 가졌다. 


“저는 우리가 좋은 경기력을 보여주지 못하면, 경기들의 퀄리티가-우리가 정말로 잘하면 다른 모두가 정말 잘한다고 생각하게 돼요. 우리는 늘어질 수 없어요.” 그가 말했다. 그런 의무감을 짊어지는 것이 임모탈즈를 더 좋은 팀으로 만든다. “저는 더 열심히 하도록 동기 부여가 됩니다. 저는 현실에 안주하지 않을 거에요. 저는 항상 발전하고 싶어요.” 


물론 아드리안은 국제 대회에 대해서는 여전히 신인이다. 그는 더블리프트처럼 크나큰 벽을 마주친 적이 없다. 그는 매년 그 벽을 오르고, 부수고, 넘어뜨리는 것을 실패 해 본 적이 없다. 임모탈즈가 MSI에 진출하게 된다면, 그는 그 무력함을 맛 볼 지도 모른다. 하지만 아드리안의 베테랑 팀원들은 그 벽에 무모하게 뛰어들었고, 가끔은 반대 편으로 나오기도 했었다. 임모탈즈는 무대에 나설 준비가 되었지만, 하지만 그 곳에 일단은 도달해야 한다. 그리고 그것은 그들에게 슬럼프라고 부르는 것을 멈춰야 한다는 뜻이다. 


팀은 IEM 전 주에 폴란드에서 좋지 못한 모습을 보여준 CLG에게 첫 번째 패배를 겪었다. 임모탈즈는 최근 승리했던 경기들에서도 압도적인 모습을 보여주지 못했고, 가끔 초반에 뒤쳐지지만 어떻게든 승리했다. 일요일에 디그니타스 상대로는 거의 기적적으로 역전하기도 했다. 


(한 번의 패배를 이렇게 부를 수 있다면)슬럼프는 팀의 게임에 대한 접근법을 바꾸지는 않았다. 아드리안은 말했다. “비록 우리가 실수를 했어도, 우리는 아무것도 바꾸지 않을 거예요. 통하는 건 여전히 통해요. 우리는 모든 것을 바꾸지는 않을 거예요. 우리가 지기는 했지만, 우리는 왜 졌는지 알아요. 그리고 우린 그 점을 고칠 거예요. 미래에는 그런 실수가 다시 일어나지 않을 거예요. “


그 패배는 임모탈즈가 무패의 시즌을 보낼 수 있는 기회를 날려버렸다. 하지만 무패의 시즌을 보내는 게 진짜 목표는 아니었다. “우리는 그 무패의 시즌이라는 데에 정말 신경 안 썼어요. 우리는 그것 이상을 보고 있었죠.” 아드리안이 말했다. “국제적인 무대, MSI랑 롤드컵에서 경기를 하는 거요.” 물론, 그 목표는 여전히 갈 길이 멀다고 말했다. 


임모탈즈는 분명히 북미에서 최고라는 게 LOL 계에서 무언가 의미 있는 일이라는 것을 증명하기 위해서는 가야 할 길이 멀다. 가장 높은 시드로 플레이오프 자리를 확보한-그리고 플레이오프 경기를 통과한-임모탈즈는, 미래의 전투를 위해서 연습과 준비를 하며 그들의 힘을 기르고 있다.  


“우리는 새로운 조합들과 새로운 챔피언들을 실험하고 있어요.” “우리의 챔피언 폭을 넓힐 거지만, 지금 당장 너무 많은 것들을 보여주려고 하지는 않아요. 우리는 우리의 챔피언 폭을 활용 해야 할 5전제를 기다리고 있거든요. 우리는 지금의 단판제에서는 그렇게 위협 받고 있지는 않아요.” 





그 한국 팀은 롤드컵 우승팀이었지만, 이번 시즌 LCK에서는 고작 중위권에 위치하고 있었다.





아드리안이 이 인터뷰를 한 다음 날, 임모탈즈는 그 말이 사실이라는 것을 보여주기 위해 최선을 다했다. 그들은 일요일 경기에서 디그니타스에게 6킬을 내주고, 15분에 거의 4천 골드나 뒤쳐졌었다. 많은 팀들은 그 정도면 게임이 이미 끝났다고 생각했을 것이다. 하지만 임모탈즈는, 그 정도로는 그들의 승리하도록 하는 능력에 대해서 거의 의구심을 가지도록 만드는 데에 충분하지 않았다. 디그니타스는 바론을 챙기고 억제기 2개를 파괴했고, 그렇게 디그니타스가 앞섰음에도, 디그니타스는 스로잉을 하지 않았다.(비록 그들이 전 날 에코폭스 전에서 스로잉을 하긴 했지만.)


어쨌든 임모탈즈는 어떻게든 이겼다. 만 골드 차이도 그들에게 위협이 아니었다.  


아드리안은 경기 후 인터뷰에서 팀의 믿음을 보여주었다. 그들은 역전해서 이길 수 있다는 사실을 알고 있었던 것 뿐 만 아니라, 단단한 후반 게임 조합을 가지고, 그대로 실행만 하면 역전을 할 수 있다고 믿었다. 물론, 계기가 될 수 있도록 디그니타스의 몇 가지 실수가 있었다. 하지만 그러한 믿음은 훌륭하고 어쩌면 특별하다. 그것은 SKT를 넘을 수 없는 벽으로 본 더블리프트의 잘못이라고 할 수 없다. 하지만 만약 임모탈즈가 그런 장애물에 부딪힌다면, 그들은 뛰어넘을 수 있다고 믿을 것이다. 


롤드컵까지는 아직 많이 남았다. 비록 MSI라는, 각 리그 간 최고의 팀들이 부딪히는 국제 대회가 섬머 시즌 전에 있지만, 임모탈즈는 아직 플레이오프부터 해결해야 한다. 5전제라도 무슨 일이든 일어날 수 있다. 그들은 분명 무적은 아니다(지금까지 한 경기를 졌다.). 그렇지만 그 사실이 아드리안을 정말 불멸의 존재처럼 행동하는 것을 멈추지는 못할 것이다. 


다음 주, 임모탈즈는 정규 시즌을 마무리 짓기 위해 TSM과 팀 임펄스를 만나게 된다. 


“지금 그 팀들은 강한 팀들로는 보이지 않아요. 그래서 우리는 다른 팀들에 대해서 더 걱정하고 있어요.” 아드리안은 말했다. 아드리안은 그들의 IEM에서의 경기력만 이야기하지는 않았다. “IEM 전이나 후나 그들은 좋아 보였던 적이 없어요. IEM 이후에 나아졌을지는 모르지만, 전 여전히 그들이 그렇게 무섭지 않아요.”


비록 그들이 최근에 슬럼프를 겪었지만, 아드리안은 아무도 두려워하는 것 같지 않았다. 



Photo via Riot Games/Flickr






저작자 표시 비영리 동일 조건 변경 허락
신고